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도내 유일의 공적 보증기관 자리매김경남신보 창립 28주년 맞아...종합솔루션 기관으로 성장
경남신보 창립 28주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전국 최고 소기업·소상공인 종합솔루션 기관으로 성장 중인 경남신용보증재단(이하 경남신보)이 창립 28주년을 맞아 경남도내 유일의 공적보증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경남신보는 지난 5일 창립 28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갖고 "지역경제의 위기 극복과 재단의 도약을 이루자”라고 다짐했다.

이날 기념행사에는 이효근 이사장과 이동현 노조위원장을 비롯 직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재단 발전에 헌신한 업무유공자에 대한 표창 수여와 직장 내 괴롭힘 및 갑질 근절 선포식 등으로 진행됐다.

경남신보는 경제 위기마다 담보력이 부족한 소기업·소상공인의 버팀목 역할을 해내며, 2024년 현재 기본재산 3,700억원 및 보증공급 누계액 16조원 달성, 소상공인 종합지원사업, 금융복지상담센터 등을 통한 비금융 지원으로 재단 역할을 확대하며 자리매김했다.

특히, 경남신보는 1998년 IMF 외환 위기, 2008년 금융 위기, 2020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등 숱한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를 모두 슬기롭게 극복해 낸 저력을 보여줬다. 

아울러 올해에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고자 보증공급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보증드림 APP 등 디지털 혁신을 통해 금융시장 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나가고 있다.

이효근 이사장은 “최근 국내 경제는 경기 침체와 고금리 등 구조적 문제들로 인해 소기업·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늘 자기 자리에서 묵묵히 고생하시는 직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경남도내 소기업·소상공인들께도 감사의 인사와 함께 더욱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