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2024스마트팜 코리아’ 창원서 개최국내 대표 스마트팜 산업 전문 박람회 12일부터 14일까지 세코
지난해 스마트팜 코리아 모습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미래 농업에 한 발짝 앞서 나가는 ‘2024스마트팜 코리아’가 12일부터 14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다.

올해 4회 차를 맞이한 ‘2024스마트팜 코리아’는 세계 5개국 113개 기업(기관)이 참가해 300여 부스 규모로 열린다.

해를 거듭하며 그 규모를 늘려가는 (사)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 공동관은 소속 20여 개의 회원사의 참여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올해는 k-스마트팜 산업 확대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농어촌공사와 전남의 농업 활성화 및 스마트팜 기술보급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전남테크노파크가 참가하며 다수의 지 자체의 참여로 전국 스마트팜 관련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는 점 또한 눈여겨 볼 수 있다.

스마트팜 대표기업인 엔씽, 경농, 솔트웨어와 더불어 예년보다 더 세분 화된 품목으로 업체들의 참여가 확정됐다.

또한 ‘2024스마트팜 코리아’는 일본, 폴란드, 베트남, 싱가포르 등 해외 기업의 전시회 참가로 글로벌 전시회로 발돋움해 나가는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스마트팜 코리아 모습

오는 12일에 (사)한국스마트팜산업협회에서주최하는 ‘한국형 스마트농업 발전 전략 심포지엄’은 국내외 스마트농업 동향에 대해 스마트팜 기술을 통한 식량 안보 문제 대응 방안 모색을 목적으로 진행되며, 6개국(한국,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이란, 오만 등) 국내외 연사 초청을 통하여 스마트팜산업의 글로벌 트렌드 및 정보를 통해 한국 스마트팜의 발전 방향을 제시할 예정이다.

 ‘산업연계 세미나’에서는 관련 기술과 글로벌 트렌드, 정책 동향 을 공유하는 다수의 산학연 관계자들의 연사로 13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아울러 해외 글로벌 바이어를 초청하여 ‘2024스마트팜 코리아’ 참가업체의 1:1 비즈 니스 매칭을 도우며 수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팜 코리아’는 21년부터 개최해 3년동안 총 4만여명의 관람객과 국내 바이어 및 기자 등 5,000여명이 방문했으며, 지난해에는 현장 상담금액 210억원, 현장 판매 금액 2,700여 만원 이라는 역대급현장 상담금액을 기록했다.

참가업체들은 “스마트팜 관련 우수 기술을 보유한 업체들의 참가로 일반 관람객 및 바이어 등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며 “바이어 수 증가 및 수출상담회 진행으로 상담 밀도가 매우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운영 사무국은 "스마트팜은 농작업의 시간적, 공간적 구속으로부터 삶의 질이 개선되어 우리 농업의 경쟁력을 한층 높이는 미래성장산업이라는 점을 살려 K-농업을 대표할 전시회로 참가업체, 관람객 모두의 높은 만족을 위해 탄탄한 전시회로 이끌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