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해군 군수사 부사관 쓰러진 시민 응급처치로 소중한 생명 지켜해군군수사 병기탄약창 안예영 중사, 최고은 중사(진), 이아현 예비역 중사
해군군수사령부 안예영 중사(왼쪽)와 최고은 중사(진).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 군수사령부 병기탄약창에 근무하는 안예영 중사와 최고은 중사(진), 이아현 예비역 중사(5월 31일 전역)가 진해 속천항 인근 도로에서 쓰러진 시민을 발견, 신속한 응급처치와 119신고를 통해 소중한 생명을 지킨 소식이 뒤늦게 알려져 훈훈함을 전해주고 있다.

이들은 지난 5월 25일 오후 6시께 식사를 마치고 귀가 하던 중 속천항 인근 횡단보도에서 신호를 대기하다 거동이 불편한 시민이 쓰러지면서 머리를 부딪히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곧바로 쓰러진 시민을 똑바로 눕히고 의식을 확인 후 도로에서 안전한 인도로 옮겨 상태를 확인하자 머리 뒤쪽이 찢어져서 출혈이 발생한 상태였다. 

이에 119 신고와 다친 남성의 보호자와 연락을 취했다. 안예영 중사는 출혈이 심하자 지혈을 위해 자신의 셔츠를 이용해 머리 뒤편을 지혈하며 꾸준히 남성과 대화를 나누며 의식을 확인했다.

다행히 남성은 119에 이송되어 위험한 상황을 넘겼으며, 현재 병원에서 건강을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예영 중사는 “위급한 상황이었지만 해군에서 배운 응급처치술이 도움이 되어 반사적으로 행동했다”며 “다행히 시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어 뿌듯하고, 앞으로도 국민과 함께하는 신뢰받는 해군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