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오토바이 배기소음’ 경찰 합동단속... 30일까지민원 발생지 중심 야간 단속…위반 강력 조치
‘오토바이 배기소음’ 경찰 합동단속

[경남데일리=배성우 기자] 김해시는 오토바이 불법 운행과 배기 소음으로 인한 시민들의 생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합동단속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김해중부경찰서, 김해서부경찰서,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오토바이 배기소음, 불법개조 등을 단속한다.

단속은 내외, 주촌, 장유 등 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시가지 지역을 중심으로 야간에 진행되며 소음기, 소음덮개를 제거하거나 소음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소음·진동관리법에 따라 개선조치와 함께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이번 합동단속에 앞서 지난 5일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함께 배달대행업체를 방문해 오토바이 배기소음 저감교육을 실시했으며 소음기, 번호판 훼손과 불법개조 여부를 점검했다.  

특히 시는 이동소음 규제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며 학교, 공공도서관, 종합병원, 공동주택의 부지경계선 50m 이내 지역에서 저녁 8시부터 아침 6시까지 배기소음 95dB(A)을 초과하는 오토바이와 소음방지장치가 비정상적이거나 음향장치를 부착한 오토바이를 24시간 사용 금지하고 있다. 위반 시 개선조치와 함께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배달대행업체 방문교육과 배기소음 단속으로 오토바이 소음을 줄여 시민들이 평온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오토바이 소음 저감을 위해 정차 시 시동 끄기, 과속운행 자제 등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