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속도로 휴게소 우동 명성회복 프로젝트 '우동대첩’김해 진영휴게소 우동 시식행사...경남, 부산 등 휴게소 23곳서 다양한 우동 개발
함안(순천)휴게소 ‘연어장 마제우동’이 대상을 수상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가 12일 김해 진영휴게소(순천 방향) 주차장에서 ‘휴게소 우동 명성회복 프로젝트-우동대첩' 행사를 열었다.

이날 무료 시식과 평가 자리에 경남을 비롯한 영남권 휴게소 23곳이 저마다 신메뉴 우동을 선보인 가운데 진영(순천)휴게소 ‘열려라 참깨 우동’, 외동(포항)휴게소 ‘유부주머니미역우동’, 언양(서울)휴게소 ‘언양미나리꼬막비빔우동’, 양산(서울)휴게소 ‘붓카케 튀김우동’ 등이 인기가 많았다.

일반적인 우동과 다른 새로운 메뉴를 개발해서 내놓는 자리여서 미나리, 한우, 연어, 버섯 등 우동과 곁들이는 재료도 다양했으며, 참가 업체들은 판매 대상을 고심하며, 신메뉴를 내놨다고 했다.

이날 시식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이색적인 우동을 맛볼 수 있었다며 만족해 하며 행사장 출구에서 마음에 드는 음식점에 스티커를 붙이는 걸로 마음속 순위를 표했다.

김해 진영휴게소 우동 시식행사

김형만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장은 “이번 행사는 휴게소 하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메뉴인 우동의 향수와 명성을 재확인하고 다양한 메뉴 개발로 고객에게 새로운 맛과 즐거움,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기획됐다”고 말했다.

이날 맛, 상품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 위원(공사 직원 4명, 식품 전문가 4명)과 현장 고객 평가(스티커)를 합산해 가진 시상에서 함안(순천)휴게소 ‘연어장 마제우동’이 대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사천(순천)휴게소 ‘마제소바우동’, 우수상에는 문산(순천)휴게소 ‘매콤숙주볶음우동’, 언양(서울)휴게소 ‘언양미나리꼬막비빔우동’이 선정됐다.

장려상에는 함양(통영)휴게소 ‘함양양파 차슈우동’, 외동(포항)휴게소 ‘유부주머니미역우동’, 현풍(창원)휴게소 ‘청양크림라구우동’, 칠서(양평)휴게소 ‘몽골리안우동’, 양산(서울)휴게소 ‘붓카케 튀김우동’이 뽑혔다.

진영(순천)휴게소 ‘열려라 참깨우동’은 현장 고객에게 인기가 많아 특별상을 받았다.

김해 진영휴게소 우동 시식행사

심사에 참여한 정은숙 창신대 교수는 “지역 특산품을 활용해 새로운 우동 메뉴를 개발한 것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공사 고객팀 관계자는 “이전에 먹거리 경진대회를 개최해 왔는데,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행사에 출품된 이색 우동은 휴게소 정식 메뉴로 출시돼 경남·부산 지역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판매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