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스마트 농업교육' 실시“경험따지는 농사는 옛말..미래농업은 과학 영농으로 고품질 작물 생산해야”
김창희 대표가 청년농업인들에게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이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스마트 농업교육'을 실시했다.

'스마트 농업교육'은 지난 4월 경남농협에서 출범했던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경남 커뮤니티' 사업을 통해 진행됐으며, 청년농업인들이 영농정착을 위해가장 필요한 영농기술을 스케일업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실시됐다. 

이에 8일 사천시 곤명면 스마트팜 농장(창희농장)에서 농협 청년농부사관학교를 졸업한 청년농업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농업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청년들은 김창희 대표가 운영하는 스마트팜 시설을 견학하며 최첨단 열화상센서 시스템, 배지 조성을 위한 무선함수율 측정시스템, 작물환경데이터 분석을 위한 미기상 측정 시스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교육을 진행했다. 

또한, 농업관련 데이터분석 실무 및 작목별 재배 알고리즘을통한 상황별 솔루션을 도출하는 방법을 배우며 미래 농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첨단 과학 영농에 대한 견문을 넓혔다.

김창희 대표는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따지는 농업이 영농의 비법이라고 할 수 있지만 현실은 많이 다르다”며 “과학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농을 계획하고 고품질 농산물이 변함없이 일정하게 생산해내는 것이 첨단 과학 영농이며 이는 미래농업 경쟁력 확보에 가장 필수적인 요소”라고 밝혔다.

조근수 본부장은 “농업과 농촌에 가장 시급한 문제는 새로운 젊은 인력을 계속 확보하는 것이다”며 “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체감도 높은 청년농업인 육성 방안을 끊임없이 고민하여 전문농업인으로 성장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