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즐거운 휴가를 위한 피서지 성범죄 예방법[기고] 김해서부경찰서 수사과 경장 강주리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최근 성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 피서지인 해수욕장, 워터 파크에 설치된 탈의실, 화장실에서 스마트폰 등을 이용하여 신체부위를 몰래 촬영하는 경우가 있다.

최근에는 화장실 문 잠금 장치 주변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구멍이 여러 군데 뚫려 있거나, 카메라 렌즈의 반짝임 혹은 셔터 소리 등이 느껴지면 몰래 카메라 촬영을 의심하고 즉시 112에 신고해야 한다.

해변이나 워터 파크 실외에서도 스마트폰 등의 카메라 렌즈가 자신에게 지속적으로 향하거나 반짝임 등이 느껴진다면 경찰과 주변에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좋다.
 
피서지에서 몸을 더듬는 추행 행위, 불쾌한 성적 접촉 등이 있을 경우 망설이지 말고 강력하게 거부의사를 표시를 하여 추가적인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김해서부경찰서(서장 강신홍)에서도 휴가철을 맞아 성범죄 예방 홍보 활동과 더불어 여름파출소 운영을 시작하여 국민들의 피서지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성범죄는 한번 발생하면 피해 회복이 어려운 만큼 미리 예방하여 즐거운 휴가를 보낼 수 있기를 바라본다.

강주리 경장  potww@police.g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