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상공인 탐방
창동·오동동지역 상인과 건물주 상생한다지역공동체 지속가능 발전 위한 상생협약 체결

창동-오동동 지역 상인과 건물주가 상생에 나섰다. 지난 8월 31일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회의실에서 창동-오동동 건물주와 상인이 ‘지역공동체의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창원시가 추진해온 옛 마산 도심지역인 창동과 오동동지역의 상권 활성화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임대료상승 현상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상생협약 내용은 건물주는 임대료 상승을 억제하고, 임차인(상인)의 임대기간을 최대 5년간 보장하며, 상인은 쾌적한 영업환경 조성과 지역 활성화에 노력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창원시는 도시재생 선도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공공기반시설 개선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상생협약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활성화되고 있는 지역에 추진되는 경남 최초의 사례이며, 창원시는 도시재생 선도지역을 시작으로 원주민(상인) 보호를 위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와 지역공동체 활성화 기조를 앞으로 추진되는 모든 도시재생 사업대상지에 접목할 방침이다.

안상수 창원시장은 “정부에서 50조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이 확정되면 임차인과 임대인의 보호를 위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대책 마련은 화두가 될 것”이라며 “창원시는 도시재생 대상지에 둥지 내몰림 등 부정적 효과가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인 대응의 일환으로 상생협약을 맺었으며, 향후 조례 제정 등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