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상공인 탐방
창동예술촌, '이달 가볼만한 곳' 선정
제공=창원시청

창동예술촌이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이달에 가볼 만한 곳’에 선정됐다.

‘이달에 가볼 만한 곳’은 한국관광공사에서 2004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매월 다양한 테마로 국내관광의 매력을 발굴하고 홍보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창동예술촌’은 한때 경남에서 제일 가는 번화가로 꼽혔던 곳이지만  2000년대 들어 신시가지가 형성되며 쇠락했었다. 하지만 지역 예술가들이 몰려들고 시에서도 갖은 노력을 다한 끝에 다시 활기를 찾은 곳이다. 

창동예술촌으로 가면 공방과 아틀리에, 벽화, 조형물 등 풍성한 볼거리와 구매욕을 자극하는 다양한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1955년에 개업한 ‘학문당’, 클래식 다방 ‘만초’, 버터빵으로 유명한 ‘고려당’, 40년이 넘은 헌책방 ‘영록서점’ 등 지역 전통명가를 통해 창동의 옛 낭만도 느낄 수 있다.

이번 ‘10월 테마’는 추석특집 가볼 만한 곳으로 창동예술촌을 비롯해 ▲문래창작예술촌&성수동 수제화거리(서울특별시) ▲명주동(강원 강릉시) ▲대흥동&소제동(대전광역시) ▲문화예술창작공간(충남 서천군) ▲산복도로(부산광역시) ▲송월동(인천광역시) ▲성내동(충북 충주시) ▲동명동(광주광역시) ▲후생시장(경북 영주시) 등 총 10곳이 선정됐다.

창원시는 이달에 가볼 만한 곳 선정을 계기로 추석연휴 동안 창원을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들의 창동예술촌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대대적인 홍보와 다양한 체험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추석연휴 기간인 10월 5일부터 7일 동안 창동예술촌을 방문하면 세대를 넘어 누구나 공감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놀이의 장인 ‘한가위 놀이터’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한가위 놀이터’는 한복 입고 골목여행과 연계한 전통 혼례 체험, 족두리 만들기, 윷놀이 등을 즐길 수 있는 민속놀이터와 참여자가 한지로 직접 만드는 나만의 연 만들기 등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창원시 황규종 관광과장은 “창동예술촌이 한국관광공사 이달에 가볼 만한 곳에 선정되어 기쁘다”며 “창동예술촌과 함께 창원의 대표 관광지로 떠오른 저도 콰이강의 다리,  도심 속 새로운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는 용지호수 무빙보트, 2층 버스로 색다른 창원을 느낄 수 있는 시티투어 등 창원의 다양한 즐길거리와 함께 긴 추석 연휴를 풍요롭게 보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