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잊지 않겠습니다” 故 김한수 씨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제공=창원시청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의창동(동장 이삼수)은 28일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뒤늦게 무공훈장 대상자로 확인 된 故 김한수 선생의 유가족에게 국방부장관을 대신해‘6.25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국방부는 6.25전쟁 당시 급박한 전황으로 공적이 누락되거나 미처 훈장을 수령하지 못한 수훈자들을 찾는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을 추진 중인데​, 故 김한수 씨가 6.25전쟁 당시 5사단 소속으로 멸공전선에서 무공을 세운 국방부 서훈기록이 이번에 확인됐다.

자녀인 김모 씨는 “젊은 나이에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쟁터에서 전사하신 아버지를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지만 지금이라도 고인의 희생과 헌신이 밝혀져 후손들이 자랑스럽게 추모하게 돼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삼수 의창동장은 “조국을 위해 헌신한 참전용사의 호국정신이 오늘날 우리 번영의 밑바탕이 되었다”며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소중한 목숨을 바친 숭고한 정신을 젊은 세대들이 잊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화랑무공훈장은 전시 또는 이에 준하는 비상사태 아래 전투에 참가해 뚜렷한 무공을 세운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으로 수훈자는 ‘국가 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국가유공자로 지정돼 국립묘지 안장 등 각종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조홍래 기자  wax6427@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홍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