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로봇 비즈니스벨트’ 조성으로 제조로봇 중심지 만든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23일 로봇비지니스벨트 조성사업 현장인 마산 진북지방산업단지내 테스트플랜트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현장에서 한 권한대행은 사업추진상황을 보고 받고 공사현장을 점검한 뒤 “로봇비즈니스벨트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경남의 로봇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을 당부했으며, 또한 “장비구축·운영 등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지시했다.

경남도는 로봇비즈니스벨트조성사업을 시작으로 경남이 제조로봇 활성화의 중심 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기술, 인력, 기업,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집적화시킬 계획이다.

특히 ‘제조로봇 기술지원 센터’는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제조로봇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거점기관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로봇비즈니스벨트 조성사업은 2015년 7월부터 2020년 6월까지 5년간 총사업비 1,283억 원(국비 818, 도비 87, 시비 98, 민자 280)을 투입하여 특수제조환경 로봇 기술개발을 위한 6개 과제를 추진하는 R&D 사업과 특수제조환경 공정연구 지원을 위한 테스트플랜트 구축 및 기업지원사업을 추진하는 국책사업이다.

2017년 12월에 진북산업단지 내 부지 9,900㎡, 연면적 4,346.8㎡ 규모의 ‘제조로봇 기술지원 센터’를 구축하였으며, 제조로봇분야 신뢰성 및 성능평가 장비 19종 36대를 단계적으로 도입하여 제조로봇 기업들을 본격 지원할 계획이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