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안상수 시장 “40년 상수도정책 변혁 대책 마련 할 것”

안상수 창원시장이 12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40년 상수도정책을 변혁시키는 근본대책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창원시는 1970~80년대 급속한 도시성장과 함께 사회기반시설이 집중적으로 조성되었고, 40여 년의 세월만큼 시설 노후화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특히 시민의 기본생활과 직결되는 상수도관은 노후화율이 55%에 이르고 있고 최근에는 상수도관 파열사고도 일어나는 등 종합적인 정비와 유지관리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실정이다.

안상수 시장은 “우리시는 매년 120억 원 이상의 사업비를 투입하고 있고, 2024년까지 1000억 원을 투입해 노후 상수도관을 교체할 계획이다”면서 “하지만 매년 반복되는 상수도관 파열을 근본적으로 예방하는 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안상수 시장은 “우선적으로 상수도 기반시설을 종합적으로 재진단하고 예산확보 방안과 상수도관 누수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단기대책과 중·장기대책을 수립하기 바란다”며 “여기에 더해 지금 계획하고 있는 것은 참고로만 하고, 상수도관이 노후화돼 파열됨으로써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일이 없도록 상수도관 교체 예산을 대폭 증액하는 방안도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예를 들자면 노후 상수도관 정비에는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는 만큼 필요하다면 지역개발채권을 노후 상수도 교체에 우선 투입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상수도관 누수 시 단수 없이 보수작업을 할 수 있는 상수관로 복선화 사업을 추진하고, 시 전체 상수도 관련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전자지도와 노후화 정도를 분석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상수도 시설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 구축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안상수 시장은 “예산문제뿐만 아니라 상수도사업소의 조직진단, 인력보충 방안도 함께 검토 해볼 것”을 주문했다.

안상수 시장은 “우리는 광역시급의 도시이기 때문에 도시규모에 걸 맞는 조직이 필요한데 과거 통합 당시의 구조로는 현재 상하수도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구청 상하수과에서는 요금고지 등 관리계만 두고 나머지 인원은 사업소 소속으로 하는 조직개편과 운영체계를 바꾸는 부분도 검토를 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상수도 문제만이 아니라 상수도, 하수도, 도시개발 분야가 함께 논의돼야 하므로 관련 TF팀을 만들어 근본적으로 40년 상수도정책을 변혁시키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근영 기자  inforcross@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