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두산중공업, ‘2018년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수상저탄소 기업 문화 확산에 앞장
(사진=두산중공업 홈페이지)

두산중공업이 국회기후변화포럼이 주관하는 ‘2018년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공모에서 기업 부문 1위로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녹색기후상은 범국민적인 기후변화 대응과 녹색국가 추진에 공로가 큰 단체 또는 개인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공공·자치·기업·시민·교육·언론 등 총 6개 부문에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최종 수상자가 결정된다.

두산중공업은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육·해상 풍력발전시스템 및 에너지저장장치(Energy Storage System)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집중하는 한편, 환경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발생량 저감기술과 친환경 발전소 연소기술 개발 등으로 국가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기여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비영리 기구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도 참여해 최근 2년 연속 최상위 수준인 ‘리더십 밴드(Leadership Band)’에 선정되는 등 국제적으로도 기후변화 대응 활동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두산중공업 에너지환경 담당 박칠규 상무는 “2013년 에너지효율화 로드맵 수립 후 지속적인 설비 효율 개선 활동과 스마트 에너지 관리 등을 통해 저탄소 기업 문화 확산에 공헌해온 점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홍준 기자  hongjun1012@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