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도, 저소득층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한다

경남도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을 높이고 에너지비용 부담 경감을 위해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을 보급하는 MOU를 1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경남도,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에너지공단, 통영·김해·양산시, 함안군 협약당사자와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등 입주자 대표 6명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50억 원(도비 25억 원, 시군 25억 원)의 사업비로 도내 저소득층 공동주택 22개 단지의 옥상 등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2,000KW 규모의 태양광을 보급하게 된다.

올해에는 10억 원의 사업비로 통영 도천 시영아파트 264세대를 비롯해 김해시 월산주공 11차·14차 아파트 등 6개 단지 2,860세대에 대하여 태양광 400KW를 설치하는 계획으로 추진하게 된다.

이번 사업으로 공동주택에 동당 약 20KW의 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동당 연 640만 원, 가구당 6만 원의 전기료가 절감되어 서민가계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경남도는 추진계획 수립과 사업성과 분석, 행·재정적 지원을 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시행과 사후관리, 한국에너지공단은 설치확인 및 기술·운영지원, 통영시 등 해당 시․군에서는 사업추진 관리감독, 재정적 지원을 담당하기로 했다.

한경호 권한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저소득층 공동주택에 태양광을 설치할 수 있어 에너지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전기료 부담 경감을 위해 경로당 태양광 설치 및 공동주택 미니 태양광 보급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혜인 기자  hyein8814@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