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도교육청, 비정규직 근로자 1,106명 정규직 전환“고용 안정·처우개선 위해 다각적인 노력 기울일 것”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지난 2월 기간제 근로자 850명의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 발표에 이어 19일 운동부 지도자 등 256명을 추가로 전환해 총 1,10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가 6회의 심의에서 결정한 세부적인 전환 결정 내용은 다음과 같다.

자체판단 직종 2,225명 중 조리실무사 187명, 돌봄전담사 253명, 통학차량보호탑승자 237명, 운동부지도자 223명, 특수행정실무원 27명, 특수학교종일반강사 27명, 기타 직종 152명 등 1,106명을 전환해 전환율은 49.7%에 달한다.

일시 간헐적 업무 종사자, 60세 이상 고령자, 휴직 대체자, 외국인 등 1,119명과 기간제교사 및 강사직종 3,870명은 교육공무원 임용령 등 법 제도상 특성과 교육부 공통 가이드라인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못했다.

도교육청은 사회 양극화 문제를 완화하고, 고용·복지·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복원하기 위해 ‘최대의 사용자’인 공공부문이 ‘모범적 사용자’로서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게 교육청 내부위원 4명과 노사관계전문가 등을 포함한 외부위원 6명 등 10명으로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상시 지속적 업무의 정규직 전환 원칙을 견지했다.

도교육청의 직종별 사업부서는 직종의 특성을 고려해 간담회 등에서 수렴한 검토의견을 내고, 심의위원회는 의견 개진을 희망하는 쟁점직종 근로자 대표를 위원회에 출석도록 해 의견을 청취하는 등 근로자들의 문제와 고충을 심의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기간제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은 근로자들의 사기 진작과 경남교육에 대한 일체감을 높이는 것으로서 궁극적으로 ‘더불어 행복한 교육복지’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다.”며, “앞으로도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교육청은 추후 용역근로자 1,431명에 대해서도 직고용을 위해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구성해 업무특성을 고려한 정규직 전환대상과 시기, 방식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