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7년전 아내를 살해후 사체유기한 피의자 검거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남부경찰서(서장 이흥우)는 지난 2011년 10월 17일 만취상태에서 B(당시 49세)씨와 다투다 목을 졸라 살해 하고, 그 사체를 바다에 유기한 피의자 A씨(남, 45세)를 긴급체포 하여 살인 및 사체은닉등 협의로 구속했다고 2일(월) 밝혔다.

A씨는 지난 2011년 10월 17일 정오쯤 부산 수영구 자신의 집에서 아내 B(당시 49세)씨를 목 졸라 살해 뒤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2개월 여 동안 시신을 집에 보관하다가 바다에 유기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올해 초 수년째 B씨와 연락이 닿지 는다는 B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B씨의 행방을 찾던 경찰은 당시 동거하던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지난달 29일 긴급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애초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아내의 실종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점과 B씨가 낸 전세보증금이 그대로 남아 있는 점 등을 묻는 경찰의 추궁에 범행 사실을 털어놨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생활비 등의 문제로 아내와 다투던 중 무시를 당하는 것 같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사체를 유기했다고 진술한 인근 바닷가를 중심으로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