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창원해경, 공유수면 불법사용·폐기물 투기 무더기 적발

 창원시 진해구 용원과 안골 해안에서 공유수면을 불법으로 사용하고 폐기물을 투기한 수산물 판매업자들이 무더기로 해경에 붙잡혔다.

 창원해양경찰서는 창원시 진해구 안골마을 해안에서 공유수면을 불법 매립해 무단으로 굴을 판매하고 굴 껍데기 등을 배출한 박모(62) 씨 등 27명을 공유수면관리법 및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진해구 용원어시장 일대에서 천막 등 불법 시설물을 설치해 놓고 어패류를 판매한 김모(61) 씨 등 2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해경에 따르면 박 씨 등 27명은 2013년 1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진해구 안골마을 해안 공유수면을 무단 점유해 굴 까는 작업을 하면서 굴 껍데기를 무단투기, 매립하는 방법으로 공유수면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있다.

 또한 김 씨 등 23명은 2013년 6월부터 올해 1월22일까지 진해구 용원 해안 일대에 무허가 시설물을 설치해 놓고 어패류 판매와 수산물 유통장소로 공유수면을 무단 점유해 사용한 혐의다.

 해경은 공유수면의 보전관리·환경친화적 매립 등 입법 취지에 따라 공유수면을 무분별하게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해당 관리청과 함께 엄정히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현행 공유수면을 무단 점·사용하거나 불법 매립하는 경우에는 공유수면관리법에 의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며 "폐기물을 투기해 매립할 경우에는 폐기물관리법에 의한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 진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