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NC, 창원시와 대만 팬 모시기에 힘 모아
NC는 지난 5일 안상수 창원시장, 에어부산 한태근 대표, NC 황순현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었다.

NC다이노스의 에이스로 떠오른 왕웨이중 선수를 향한 대만 야구팬의 관심이 뜨겁다.
 
 또한 진해 군항제 기간 왕웨이중 선수 효과로 대만 관광객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군항제 때 외국인 방문객이 지난해 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25만여명이었다”며 “대만 청명절 연휴 기간이어서 왕웨이중 선수와 벚꽃을 보러 온 대만 관광객도 많이 증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창원시는 NC와 함께 대만 관광객 유치에 힘을 모으기로 해 대만 타이중시와 국제우호도시 협약을 맺었다.

 지난 11일 안상수 창원시장, 린쟈롱 타이중시장이 마산야구장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타이중은 인구 274만명에 이르는 대만 제3의 도시로, 왕웨이중 선수가 대학을 다닌 곳이기도 하다.

 NC는 앞선 지난 5일 안상수 창원시장, 에어부산 한태근 대표, NC 황순현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대만 팬 모시기에 앞장섰다.

 NC 왕웨이중 선수는 창원 관광홍보대사, 에어부산 홍보모델로 나선다.

 창원을 찾는 대만 팬은 왕웨이중 선수 유니폼을 할인가격으로 살 수 있으며, 단체관람 시 창원 마산야구장의 전광판에 환영인사가 뜨고, 경기를 마친 뒤 그라운드 포토타임 기회도 얻는다.

 에어부산은 부산-타이베이, 부산-가오슝 노선의 항공권 할인행사를 진행하며, 기내용 잡지에 창원시 관광명소와 NC의 경기일정을 소개한다. 

 NC 황순현 대표는 “창원시와 에어부산의 많은 노력으로 대만 관광객을 유치해주신 만큼 구단에서도 야구장을 찾는 대만 팬에게 멋진 추억을 선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