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경수 의원 의혹 받는 '드루킹' 관심 증폭댓글 조작 드루킹 무슨 사냥 하려 했나?
김경수 의원

포털사이트에서 댓글 조작을 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48)씨가 온라인에서 '드루킹'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 지면서 '드루킹(druking)'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구속된 김씨는 2004년 '뽀띠'라는 닉네임으로 블로그 활동을 하다 2009년부터 네이버에 '드루킹의 자료창고'라는 블로그를 운영해왔다.

이 블로그의 주소도 druking.com이다. 닉네임 드루킹 아래에는 '새로운 세상을 향한 꿈'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국민일보는 16일 김씨가 '드루킹'이란 닉네임을 유명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WoW·와우)'에 나오는 '드루이드(고대 유럽의 마법사)'에서 따왔다고 보도했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10년 7월 지인에게 보낸 트위터 메시지에서 “와우를 안 한 지 십만 년인데 어떤 캐릭터로 하시나요. 저는 사냥꾼과 드루이드(를 합니다). 그러니 드루킹”이라고 발언했다. 

김씨는 2009~2010년 네이버 시사·인문·경제 파워블로거로 선정됐고 방문자수는 980만명이 넘는다. 하지만 김씨가 구속됐다는 사실이 보도되면서 이 블로그는 비공개 상태로 전환됐다.

경찰이 현재까지 확인한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김 의원에게 지난 2016년 11월부터 올 3월까지 약 1년 4개월간 텔레그램 메시지를 보냈다.

경찰은 김씨가 특정 기사에 대해 무엇인가를 했다는 결과를 김 의원에게 알리는 메시지를 보냈으나 김 의원이 확인조차 하지 않았고, 현재까지는 김씨가 일방적으로 보낸 메시지를 김 의원이 확인하지 않은 것이 대부분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16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까지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해 "프로들이 범죄조직까지 만들어 감행한 희대의 댓글여론공작사건"이라며 정부와 여당에 맹공을 퍼부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개인적 일탈이니 실패한 청탁이란 식으로는 의혹을 결코 끊지 못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후보 수행단장과 (A4용지) 30장 분량의 문자를 소통해놓고 지금 와서 개인적 일탈로 치부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며 "여론공작을 얼마나 많이 했길래 그런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후 김경수 의원은 1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 측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오사카 총영사, 청와대 행정관 등 인사요청을 적극적이고 집요하게 해왔고 자신이 청와대에 추천 내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분 경력을 보니 변호사더라. 이런 전문가라면 될지 안 될지 모르니까 (청와대에) 전달은 할 수 있겠다 싶어서 전달했다"며 "연말 전 오사카 총영사는 일반 인사와 달리 규모가 커서 정무적 경력, 외교 경력이 있는 분이 아니면 어렵다고 전달했는데 그때부터 문제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과정에서 문 후보에 대한 인터넷 기사 주소(URL)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인 김동원(49·필명 드루킹)씨에게 직접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9일 "김 의원이 2016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드루킹에게 텔레그램 문자메시지 14개를 보냈고 이 가운데 10개가 언론기사 URL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후보에 대한 좋은 기사나 홍보하고 싶은 기사가 올라오면 보내곤 했다"면서 "그렇게 보낸 기사가 드루킹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