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민주당 창원 허성무 등 경남 7곳 시장·군수 후보 결정
더불어 민주당 허성무 창원시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제윤경)은 23일 허성무 전 경남도 정무부지사를 창원시장 후보로 선출하는 등 7개 시·군 6·13 지방선거 기초단체장을 결정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22일부터 이틀간 ARS투표를 통한 7개 시·군 단체장 후보 경선 결과를 이날 오후 8시 30분께 발표했다.

 권리당원(50%)과 일반 시민 안심번호(50%) 여론조사 결과에 당규에 따른 가산 또는 감산을 적용하는 방식으로 경선을 치렀다.

 허 전 정무부지사는 득표율 81.27%로 18.73%를 얻은 전수식 전 마산시 부시장을 꺾고 창원시장 후보로 결정됐다.

 진주시장 후보로는 갈상돈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이 0.1%로 가까스로 통과됐으며, 사천시장 후보로는 차상돈 전 사천경찰서장이 70.23%, 밀양시장 후보로는 조성환 전 밀양경찰서장이 60.709%로 경선을 통과했다.

 창녕군수 후보로는 배종열 창녕군 고문 변호사가 61.358%, 함양군수 후보는 3명 중 서필상 대통령자문기구 민주평통 함양군 간사가 40.70%, 거창군수 후보 역시 3명 중 김기범 민주당 원내대표 정책특보가 43.64%로 경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미 후보를 확정한 통영시·김해시·의령군·고성군·남해군·산청군·합천군 등 7곳을 포함해 경남 18곳 중 14곳의 시장·군수 후보를 단수추천 또는 경선으로 결정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오는 25·26일에는 거제시장·함안군수 후보를 경선으로 뽑는다.

 후보적합도 조사를 통과한 예비후보 3명을 대상으로 하는 양산시장 후보 경선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하동군수 후보는 도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후보 재공모를 논의 중이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