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차별화된 프로세스 본격 추진경남도 차별화된 프로세스 본격 추진
정부 뉴딜 로드맵 발맞춰 도내 6곳 1조 규모 사업

 경남도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에 발맞춰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 추진계획’을 수립, 경남만의 차별화된 프로세스를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도시재생 뉴딜’은 정부의 대표적인 도시혁신정책으로 2017~2022년 전국 사업지 500곳에 50조 원의 자금을 투입하는 매머드급 프로젝트다.

 경남의 경우, 지난해 정부 공모를 통해 전국 68곳이 선정된 가운데 경남은 통영을 ‘한국의 말뫼’로 변모하는 경제기반형사업(전국 1곳)을 포함, 김해ㆍ사천ㆍ밀양ㆍ거제ㆍ하동군 등 모두 6곳에 1조 2천억 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된다.

 도는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 로드맵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전략을 추진, ‘일자리 창출, 생활기반 안정, 지역공동체 회복’을 위한 3가지 목표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1단계 거버넌스 구축, 2단계 마중물 사업, 3단계 본사업, 4단계 선순환 정착’으로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우선 행정전담조직인 도시재생추진단의 지원을 위해 도시재생지원센터를 설립ㆍ보강하고 협업부서를 20개로 확대키로 했다. 도는 오는 7월께 추경을 통해 지원센터 설립 및 운영비를 편성해 지원센터를 설립하고, 8월부터는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할 계획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통상 추진해오던 정비사업과는 달리 주민참여와 주도로 진행하는 사업을 감안, 주민참여 프로젝트 팀도 구성해 운영한다.

 지역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프로젝트 팀을 구성하면 팀당 1천500만 원 이내의 컨설팅비를 지원, 약 3개월간 집중적인 액션러닝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나온 결과는 지역 활성화계획에 반영하고, 마을기업이나 협동조합으로 발전 가능한 경우에는 건당 500만 원 내에서 사업화 지원비도 계획하고 있다.

 이와함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에 공모 탈락지역을 대상으로 건당 1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 스타트업사업과 지역 주민들의 자발적 제안으로 추진하는 건당 5천만~2억 원 규모의 주민제안 소규모 재생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마중물사업을 우선 추진해 건당 80억~40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과 각종 연계사업 등 본사업의 성공적인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정부 지원사업과 도 자체사업을 투트랙(Two-track) 방식으로 추진해 경남형 도시재생 뉴딜을 성공적으로 완성해 나가기로 했다.

 허동식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스웨덴의 말뫼, 스페인의 포블레노우 등 쇠퇴한 지역을 성공적으로 리모델링한 도시들의 공통점은 차별화된 강점을 장기적 안목으로 집중한 데 있다”면서 “경남도가 주축이 돼 도내 쇠퇴한 구도심을 활력 넘치는 삶의 터전으로 탈바꿈시킬 수 있도록 온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