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경수 후보 “경남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추진”

경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김해을)은 2일 “경남에 어린이재활병원 설립이 시급한 만큼 여건을 조성해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공약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창원시 의창구 느티나무경남장애인부모회에서 장애인부모연대모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장애인 자녀를 둔 부모의 어려운 여건과 재활치료 등에 필요한 시설 부족으로 인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몸의 중심은 머리도, 심장도 아니라 제일 아픈 곳이라 한다”며 “그 아픈 곳을 향해 관심과 배려를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경남에 어린이재활병원이 없어 장애어린이들이 치료를 위해 기다려야 하는 시간이 1년에 달하는 경우도 있다”며 공공 어린이재활병원 설립 시급성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현재 장애 어린이재활치료를 위해 부모들이 병원 근처로 이사를 가거나, 두 집 살림을 할 수 밖에 없는 등 경제적 정신적으로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국내에 재활치료가 필요한 청소년이 약 30만 명에 달하고 있지만 공공 어린이재활병원은 단 한 곳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의 경우 독일은 100여 개, 일본의 경우 200여 개의 어린이재활병원이 있다”고 덧붙였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