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교육감
경남도교육감 보수-진보 후보 단일화, 1대1 구도 가능진보 박종훈·차재원, 보수 김선유·박성호·이효환 각각 단일화

 6·13 경남도교육감 선거는 보수-진보 후보로 나눠 1:1 구도 속에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보수와 진보측에서 각각 후보 단일화를 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현재 경남도교육감 선거에는 진보측에서 박종훈 현 교육감과 차재원 전 전교조 경남지부장이 나서고, 보수측에서는 박성호 전 창원대 총장과 김선유 전 진주교대 총장, 이효환 전 창녕제일고 교장이 나섰다.

 진보와 보수측은 후보 단일화 여부를 두고 오랜 갈등(논란)을 겪다가 4일 각각 단일화 방식 등에 합의했다.

 박종훈 교육감과 차재원 예비후보는 오는 8일 후보 서약식을 하고, 11일 정책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또 두 후보는 오는 16~18일 사이 민주노총 경남본부 조합원 6만여명에다 1만여명의 시민경선인단을 모아 총 7만여명으로 (모바일·현장) 투표를 통해 단일화 하기로 했다.

 보수 후보들도 단일화에 합의했다. 김선유·박성호·이효환 예비후보는 4일 경남도교육청 브리핑실에서 단일화에 합의했다.

 150개 보수 성향 시민단체로 구성된 '우리교육감후보추대 시민연합' 소속 '이런교육감선출본부(이선본)'가 단일화 합의를 이끌어냈다.

 3명의 후보들은 이날 공정경선 협약서와 단일화 승복서에 각각 서명했다.

 후보들은 경선 결과에 승복하고, 경선에서 탈락한 후보는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선본'은 오는 8일 오후 7시 창원남고 강당에서 후보 초청 토론회를 열고, 여론조사는 15일 전후로 실시할 계획이다.

 보수 후보측에서는 그동안 단일화 등에 대해 갈등을 빚었고, 명예훼손 고소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후보들은 단일화 합의에 따라 고소 취하 절차를 밟는다.

 이렇게 되면 이번 경남도교육감 선거는 보수와 진보의 1:1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4년 전 2014년 선거 때는 박종훈 교육감이 고영진 전 교육감, 권정호 전 교육감과 3파전을 치러 당선했다.

황민성 기자  hwang@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