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도지사
더불어민주당, 경남서 첫 필승 결의대회 개최추미애 당대표, 박범계 수석대변인 등 중앙당 지도부 대거 참석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가 9일 오후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상남도 당 후보자 전진대회'에서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첫 결의대회가 9일 오후 창원 컨벤션센터에서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와 도내 각급 후보, 추미애 당대표, 박범계 수석대변인 등 중앙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권교체의 완성은 이곳 경남에서 시작될 것"이라며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역의 지지를 호소했다.

 또 "새로운 경남은 사람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 새로운 지방시대는 구태 지방권력을 교체하면서 시작될 것"이라며 "경남의 승리가 곧 지방선거의 승리"라며 경남 승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추 대표는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를 겨냥 "경남 도민은 누가 능력과 도덕성을 갖춘 후보인지, 누가 새로운 리더십을 갖췄는지 잘 안다"며 "그때 그 시절 낡은 후보, 그때 그사람으로는 절대 경남의 희망을 바꿀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가 9일 오후 창원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경상남도당 후보자 전진대회'에서 지지자들 환호에 손을 흔들고 있다.

김경수 후보는 “막대기만 꽂으면 당선되는 그런 선거, 정치 속에서 경남이 살아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선거에 출마하는 사람들이 누구를 보고 정치를 하겠느냐. 국민과 도민을 보고 정치할 수 있겠냐”고 반문하며 “공천권자만 바라보는 정치가 우리 경남 이렇게 만들지 않았느냐”고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구태의연한 방식으로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없다. 경남도에 갇혀있는 우물안 개구리식 도정으로는 위기 돌파할 수 없다”며 “저 김경수, 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경험하고 우리 경남 위기를 어떻게 하면 돌파할 수 있는지 새로운 상상력 가지고 있다”고 자신을 피력했다.

이어 “또 다시 과거로 경남을 끌고 가려는 후보가 경남을 살리겠냐 아니면 새로운 방식 상상력으로 경남을 미래로 이끌고 가는 후보가 경남을 살릴 수 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주당 경남 지역 출마 후보들은 결의문을 채택, "경남을 위해 경제를 반드시 살리겠다. 고여 있던 경남 반드시 바꾸겠다. 경남 교체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겠다"며 필승을 다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