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 개막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 472개 부스 운영
국내외 공장자동화 및 첨단기술 산업 전시회인 ‘제14회 2018년 경남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이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다.

 국내외 공장자동화 및 첨단기술 산업 전시회인 ‘제14회 2018년 경남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이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다.

 이번 기기전은 2005년 창원컨벤션센터 개관 전시회로 처음 열린 이래, 매년 5월경 꾸준히 개최하고 있으며 지금은 대한민국 첨단기술 산업의 메카인 경남 창원을 대표하는 상징적인 전시회로 자리잡았다.

 올해 전시회에는 자동화기기·모션컨트롤전, 금속가공기계전, 제어계측·시험검사기기전, 에너지·환경·안전산업전, 부품소재 뿌리산업전, 4차산업관련 특별전 등에 196개사가 참가해 총 472개 부스를 운영한다.

 

국내외 공장자동화 및 첨단기술 산업 전시회인 ‘제14회 2018년 경남창원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이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8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린다.

특히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등 특별전 출품업체들은 최근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기계-ICT융합 솔루션·소프트웨어분야 스마트 그리드, 3D프린팅,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 등 7개사 30부스 규모로 특별관을 조성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참가업체 해외바이어를 초청하는 개별상담회와 신규 개발제품 및 우수제품 홍보를 위한 기계기술 세미나, 신제품 발표회 등이 부대행사로 준비되어 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기존 제조기술과 현대의 로봇,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3D프린팅 등 첨단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산업 패러다임에 적극 대응하여 한발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자동화 정밀기기 기술혁신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지역기업들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변화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