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주민자치 활성화 위한 지원 방안 논의경남도,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지원 의지 밝혀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남도 주민자치회(회장 유인석) 임원 8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한경호 도지사 권한대행은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경남도 주민자치회(회장 유인석) 임원 8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4월 1일 제3기 경상남도 주민자치회 임원진 구성에 따른 상견례 및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유인석 도 주민자치회 회장은 ‘시·군 주민자치위원 역량강화 교육 지원’ 등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을 건의했다.

이에 한경호 권한대행은 “주민자치 활성화는 현 정부에서도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자치분권을 추진하는 데 있어 주민자치위원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간 부족한 지원과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주민자치 발전을 위해 노력해 온 주민자치회에 감사드리고 오늘 건의한 사항은 적극 검토하여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 주민자치회’는 2014년 3월 각 읍면동 주민자치위원장들을 중심으로 주민자치의 활성화 및 지속 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설립된 민간단체로서, 주민자치위원 역량강화사업과 주민자치 정책 연구사업 등을 추진해오고 있다.

도내에는 308개 읍면동 중 274개 주민자치위원회가 운영 중이며, 시설예산 지원, 주민자치센터 우수동아리 경연대회 개최 등 관련 정책을 통해 주민자치 활성화를 지원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