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군, 마늘 국내육성품종ㆍ기계 줄파종 시범사업 결과평가회
합천군, 마늘 국내육성품종ㆍ기계 줄파종 시범사업 결과평가회

합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조수일)에서는 16일 율곡면 마늘 국내육성품종ㆍ기계 줄파종 시범포에서 농업인 및 관계자 50여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 결과평가회를 개최했다.

이번 평가회는 국내에서 육성한 홍산, 한산, 고아라, 장새미 4개 품종을 대서, 남도 마늘과 비교하고, 기존 인력파종과 기계 줄파종을 비교 시험한 결과를 평가하는 자리로 현장 포장에서 작황, 구의 크기 등을 직접 눈으로 비교해보면서 농가의 품종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자리가 됐다.

또한, 홍산 마늘은 만생종으로 수량이 2천kg이상으로 많으며, 수확시에 뿌리가 잘 끊어져 수확이 쉬운 장점 등으로 엽록소 발현의 단점을 보안한다면 대체 품종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기계 줄파종은 인력 대비 노동력이 66%로 크게 줄일 수 있어 농촌 인력부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수일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마늘 비교시범재배를 통해 합천 지역에 맞는 품종 선발에 노력을 기하고 기계화를 통한 면적 확대로 양파주산단지에 이은 마늘주산단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합천=정현무 기자  qordi3@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합천=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