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우리이웃
강위태 전 카페베네 진주시청점 대표, 5천만원 출연경상대 발전기금으로 7년만에 5천만 원 출연
지난 16일 경상대학교 총장실에서 강위태 카페베네 진주시청점 전 대표(가운데)가 이상경 경상대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위태 전 카페베네 진주시청점 대표가 경상대 발전기금 5천만원을 출연했다.

 경상대학교(총장 이상경)는 지난 16일 경상대 총장실에서 대학 관계자와 강위태 대표, 부인 김정숙 씨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기금 출연식을 가졌다.

 강위태 전 대표는 지난 2012년 4월부터 매년 500만 원에서 1천만 원씩 지속적으로 발전기금을 출연해 왔다.

 이번에 500만 원을 출연함으로써 7년 만에 5천만 원을 출연하게 됐다.

 강위태 대표는 당시 카페베네 진주시청점 대표로 진주시내에 다수의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경상대학교의 발전이 진주의 발전’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발전기금을 출연했다.

 또한 강위태 전 대표는 이후에도 사업체의 수익금 일부를 지역의 다문화 가정, 홀로 사는 노인, 소년소녀가장 가구 등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을 후원하면서 대학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력할 뜻을 밝힌 바 있다.

 강위태 전 대표는 대학발전기금을 기탁하고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활동 등으로 사회발전에 크게 기여해 경상대학교의 명예를 드높인 것을 인정받아 지난 2013년 10월 경상대 개교기념식 때 명예졸업장을 받은 바 있다.

 이상경 총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상대의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강위태 전 대표님께 모든 경상대학교 가족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개교 70주년을 맞이한 경상대학교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데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진주=권경률 기자  qnfwhddl@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