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배고파서”…현금인출기 부숴 현금 훔치려한 50대

 창녕경찰서는 농협 외부에 설치된 365자동화코너 내 현금지급기를 부수고 현금을 훔치려고 한 A(53)씨를 절도혐의로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3일 0시4분께 창녕군 부곡면 한 농협지점 밖에 설치된 현금인출기 일부를 부수고 안에 든 현금을 훔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비시스템이 작동해 출동한 사설보안업체 직원에게 붙잡혀 경찰에 인계됐다.

 A씨는 “배고파서 현금을 훔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절도죄로 구치소에 수감돼 있다가 출소 일주일 만에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창녕=공태경 기자  tkkong0820@naver.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창녕=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