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경남경제 살리기”는 안보이고 “드루킹”만 보이는가민주당, 추경 본회의 불발 유감

여야가 어렵게 합의한 추경 본회의가 불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는 이번 추경이 청년 일자리와 고용위기지역에 대한 긴급지원이었다는 점에서 매우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19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제윤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추경은 경남에는 매우 시급하고 절실한 것이다. 그런 점에서 추경처리를 반대한 자유한국당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3조 9천억 원의 추경에 포함된 6개 고용위기지역 중 4곳의 고성군과 통영시, 거제시, 창원 진해구 등 경남에 직접 지원되는 추경예산이 약 7천억 원에 이른다.

 이에 제 대변인은 "국회의 추경 심사가 불발된 것은 자유한국당의 심사 거부가 직접적인 원인이다. 이로써 자유한국당이 경남의 경제위기와 고용위기에 얼마나 무심한지, 경남의 민생문제 해결에 전혀 의지가 없음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유한국당과 김태호 후보는 경남 경제살리기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드루킹으로만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인가? 이제 특검놀이를 중단하고 민생챙기기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