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LG세이커스
뒤늦게 신혼여행 다녀온 LG 양우섭 "목표는 우승"

양우섭(185cm, G)은 지난해 6월 3일 결혼한 뒤 4일 밤 경기도 이천 LG 챔피언스파크로 향했다. 결혼 2~3일 전에 발리로 잡혀있던 신혼여행을 취소하고 팀 훈련에 매진하기 위해서였다.

아내 성혜리씨가 먼저 "팀에 들어가서 열심히 훈련해야 하는데 마음 무겁게 신혼여행을 가는 것보다 선수들과 즐겁게 운동하고 감독님 말씀을 잘 듣는 게 낫지 않겠냐"고 먼저 제안했고, 양우섭은 "올해(2017년)는 신혼여행을 못 가지만 내년에는 더 좋은 곳으로 데려가 줄게!"라며 화답했다.

양우섭은 사실 2016~2017시즌이 끝난 뒤 자유계약(FA) 선수 자격을 얻었다. 보수 순위 30위 이내라서 보상 FA(다른 구단에서 영입할 경우 보상 선수나 금액으로 보상을 해줘야 함)였다.

양우섭은 LG와 계약이 불발된 뒤 다른 구단의 영입 제의도 받지 못했다. 양우섭은 LG에서 애초에 제시한 금액보다 적은 보수 1억원(연봉 9000만원), 계약 기간 1년으로 계약했다.

LG 현주엽 감독은 2017~2018시즌을 준비하며 전지훈련 기간 중 양우섭을 크게 중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 동안 기회가 적었던, 그렇지만 훈련에 열심히 매진한 선수들을 연습경기에서 더 많이 기용했다.

이유가 있었다. 양우섭은 언제 코트에 넣어도 지금까지 보여준 역할을 해줄 수 있는 선수라고 믿었다.

양우섭은 2017~2018시즌 초반 출전 기회를 많이 받지 못했다. 1라운드 평균 출전 시간은 4분 30초였다. 2라운드에선 평균 17분 7초로 늘었고, 4라운드 21분 38초, 5라운드 25분 5초 코트를 누볐다. 양우섭은 49경기 평균 16분 19초 출전해 평균 5.2점 1.8리바운드 2.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양우섭은 1년 만에 다시 마주앉은 FA 협상에서 지난해와 달리 깔끔하게 LG와 보수 1억5000만원(연봉 1억3000만원), 계약기간 2년에 도장을 찍었다. 시즌이 끝난 뒤 휴가 기간에는 지난해 가지 못한 신혼여행지인 발리까지 다녀왔다고 한다.

경남데일리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남데일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