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한국야나세 통영조선소, 2척 선박수주

통영시는 성동조선해양(주)의 법정관리로 인한 조선업 근로자의 대량실직, 부동산 경기침체, 원룸공실, 지역상권 붕괴 등 지역경기가 심각한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한국야나세 통영조선소가 2척의 선박 수주(가계약)에 성공했다.

하지만 주 채권단인 산업은행에서 아직까지 RG(선수금환급보증)발급을 검토 중에 있어 노심초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통영시는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시는 주변상권 활성화를 통한 지역경기 회복을 위해 하루 빨리 RG발급이 될 수 있도록 금융위원회, 산업은행, 경남도 등 기관에 건의서를 지난 5일 제출했다.

RG가 발급되어 선박이 건조되면 1일 150명, 1년 5만4천750여명의 일자리가 창출되어 지역내 실직자의 취업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국야나세 통영조선소는 2013년도에 삼호조선을 인수해 선박 2척 4만톤을 건조했으며, 현재 선박수리·개조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통영=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영=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