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하동군 음식점 화재 초기 진화로 큰 불 막아
하동소방서는 지난 10일 금남면 소재 음식점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관계인과 마을 주민들이 소화기를 사용 초기에 화재를 진압해 피해가 커지는 것을 막았다.

지난 10일 오후 5시께 하동군 금남면 소재 음식점에서 일회용 가스용기가 폭발해 불이났다.

불은 구이용 번개탄을 피우는 곳에서 발생해 음식점 종원업과 주민들이 소화기를 이용 초기 화재진압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

하동소방서는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진화해 큰 불을 막았다"며 업주와 마을주민들에게 초기진화 보상제의 일환으로 3.3㎏ 분말소화기 3대를 전달했다.

초기진화 보상제는 소화기를 활용해 초기진화를 한 군민에게 소화기를 보급하고 기초소방시설 활용사례로 홍보하는 하동소방서의 시책이다.

하동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사례에서 보듯이 화재 초기에 정확한 신고와 동시에 소화기를 사용한 초기진화가 최선이다”며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 주택화재경보기) 설치에 군민 모두가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동=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동=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