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항공정비 전문업체 KAEMS 정식 출범…“연내 여객기 정비 착수”
국내 최초 항공MRO 전문업체인 한국항공서비스(주)(이하 KAEMS)가 정식 출범했다.

국내 최초 항공MRO 전문업체인 한국항공서비스(주)(이하 KAEMS)가 정식 출범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은 14일 사천 본사 KAI 에비에이션 센터에서 항공정비 자회사인 KAEMS 발기인 총회를 갖고 회사 정관 승인, 이사·감사 선임, 본점 설치 장소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 임시의장을 맡은 KAI 김조원 사장을 비롯 국토교통부, 경상남도, 사천시, 정부 관계자와 한국공항공사, 경남은행, 부산은행, BNK투자증권 등 주주사가 참석했다. 

정식 출범한 KAEMS 대표이사에는 KAI 조연기 MRO법인설립위원장이 선임됐다.  

또한 본점 위치는 사천시로 결정했으며, KAI 2사업장을 기반으로 향후 용당부지로 확대된다. 

KAEMS는 오는 7월 말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국토교통부로부터 정비조직 인증을 받아 올해 말부터 여객기 정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KAEMS는 지난달 채용한 인력을 다음달부터 해외로 보내 항공정비능력 인증을 받게 할 방침이며, 현재 추가 인력 채용도 진행 중이다.

KAEMS는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기체정비를 시작해 국내 대형항공사·해외항공사 등으로 정비물량을 확대하고 이후 엔진정비 등 고부가가치 정비를 통해 사업성을 높여나가기로 했다.

김조원 KAI 사장은 “KAEMS는 국내 민간 항공기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대표 MRO 전문업체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동안 우리나라에는 항공MRO 전문업체가 없어 연간 약 1조원 규모의 정비를 해외 항공MRO 전문업체에 의존해 왔으며, LCC(저비용항공사)들의 안전 문제도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사천=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천=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