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김해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환경기초시설로 확대진례맑은물순환센터 태양광발전시설 232.2kW 설치

김해시(시장 허성곤)는 탄소중립프로그램 사업의 일환으로 전력 소비량이 많은 환경기초시설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go 온실가스 감축과 예산 절감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배출전망치(BAU) 대비 37% 감축”하는 것으로 결정됨에 따라 김해시에서는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정책을 추진해오고 있으며, 그 중 탄소중립프로그램은 환경기초시설 내 유휴부지 등에 신재생에너지 시설을 도입해 화석연료 사용 저감 등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김해시는 6월 진례맑은물순환센터의 건물 옥상에 사업비 6억4천만원(국비 50%, 시비 50%)을 투자해 232.2kW의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완료했으며, 이에 따라 연간 339MW 전력 생산으로 전기요금 5천여만원 절감 및 온실가스 160여톤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2017년 6월에 진영맑은물순환센터에 201kW의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해 준공이후부터 올해 5월까지 263MW 전력을 생산해 전기요금 3천950만원 절감 및 온실가스 123톤을 감축한 바 있다.

김해시 관계자는 “혐오시설로 인식되고 있는 환경기초시설에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함으로써 화석연료 사용 저감을 통하여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에 부합하고,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통해 에너지자립화로 운영비 절감의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해=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해=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