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하동
하동 금남해역에 감성돔 치어 6만 마리 방류

하동군이 수산자원 증식과 어업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남해바다와 화개천·횡천천 등 내수면에 어린 물고기 방류사업을 벌였다.

군은 지난 14일 금남면 대도·송문·신노량 등 3개 해역에 감성돔 치어 6만여 마리를 선상 방류했다. 이 사업에는 2천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감성돔은 연안환경에 적합하고 어업인과 낚시객이 선호하는 고부가가치 어종으로, 수산자원 증식을 통한 어업인의 소득증대는 물론 낚시·유어객 유치를 통한 해양·레저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15일에는 내수면 자원조성 및 친환경 어종 양성을 위해 경남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생산한 어린 버들치 2만여 마리를 화개천과 횡천천에 방류했다.

군은 방류한 어린고기가 변화하는 환경에 잘 적응하고 불법어업으로 인한 사전 포획 예방을 위해 방류해역에 어업지도선을 배치하고 어업인과 인근 지자체, 해경 등에 방류 해역을 알려 어린고기가 보호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방류대상수역 관할 어촌계에 방류 후 1개월 이상 방류종묘의 포획이 우려되는 통발·자망어업 등 불법조업 감시이행 확약서를 징구하는 한편 수산자원보호법을 위반하는 경우 3년간 당해 어촌계의 방류사업 금지를 추진키로 했다.

군 관계자는 “감성돔을 시작으로 문치가자미, 보리새우, 해삼 등을 하동연안 해역에 방류해 수산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동=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동=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