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청소년이 직접 뽑는 경남도지사 김경수 당선인청소년모의투표운동 64.3% 득표 당선
김 당선인의 부인인 김정순 씨가 18세 참정권 실현을 위한 6.13 청소년모의투표 경남운동본부 소속 서민구 양산청소년YMCA연합회장으로부터 당선증을 받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예비 유권자 청소년이 뽑은 경남도지사 모의투표에서도 당선됐다.

‘18세 참정권 실현을 위한 6.13 청소년모의투표 경남운동본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만19세 미만의 투표권이 없는 청소년이 직접 뽑은 경남도지사 선거에서 김경수 후보가 64.3%(2천890표)의 득표율로 당선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6월 13일까지 온·오프라인을 통해 치러진 모의투표에는 경남지역 청소년 4천488명이 참여했으며, 전국 17개 시·도지사 및 교육감 선거가 동시에 치러졌다.

지난 19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청소년 모의투표운동을 전개한 경남운동본부는 “모의투표를 통해 18세 참정권 실현과 민주주의가 확대되길 바란다”며 “김경수 당선인이 청소년을 위한 정책과 참정권 확대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청소년 모의투표운동은 경남 8개 지역 YMCA와 청소년 관련 단체가 연대해 진행했으며, 김태호 후보와 김유근 후보는 각 20.6%(926표), 13.9%(628표)의 득표율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30여 명의 경남지역 청소년과 모의투표운동 경남본부 관계자는 김경수 당선인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청소년이 직접 뽑은 경남도지사 당선증’ 전달식을 가졌다.

김 당선인을 대신해 참석한 부인 김정순 씨는 “청소년들로부터 당선증을 받게 돼 기쁘고 영광스럽다”며 “남편 역시 두 아들을 키운 부모로서 청소년 여러분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세심하게 살펴나갈 것”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김 당선인은 선거 이후 이날까지 18개 시·군을 순회하며 당선 인사를 진행 중이며, 주말에는 인수위 및 도정에 대한 구상의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