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휴대전화 줍는 척하며 몰래 '찰칵' 20대 검거

창원중부경찰서는 휴대전화를 줍는 척 하며 여성의 신체부위를 촬영한 A(29)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8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창원시 성산구 한 마트 매장 안을 돌아다니며 휴대전화를 일부러 아래로 떨어뜨린 뒤 줍는 척하며 여성 2명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을 의심하던 피해여성이 A씨가 또 다른 여성을 몰래 촬영하는 장면을 보고 마트 보안요원에게 이 사실을 알리면서 덜미가 잡혔다.

A씨는 현장을 벗어나려다가 보안요원에게 붙잡혀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와 집에 있던 PC를 압수해 분석 중인 한편 여죄가 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오후 8시께 창원시 성산구 또 다른 마트 지하 1층 여자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용변을 보던 여성을 훔쳐 본 혐의로 B(37)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B씨는 피해여성에게 들켜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에 그랬다. 선처해 달라”고 진술했다.

강봉균 여성청소년과장은 “100일간 여성 악성범죄 근절을 위한 집중 단속 중으로 특히 피서철을 맞아 카메라이용 불법촬영 등에 대해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 같은 피해가 발생했을 때 당황하지 말고 112에 빨리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