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야외 활동시에 밝은 색, 긴 옷 착용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

경상남도는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예방접종 미접종자에 대해 예방접종 홍보를 강화하고 야외 활동 시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6일 질병관리본부는 전남 지역에서 경보 발령기준 이상의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를 발견하고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주 2회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채수 중 작은 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밀도의 50%이상일 때 경보 발령을 내린다.

일본뇌염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매개모기(작은빨간 집모기)에 물렸을 경우 혈액 내로 전파되는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의해 급성으로 신경계 증상을 일으키는 제2군 법정 감염병으로, 사망률이 높고, 후유증이 높은 질병이다.

이에 경상남도는 일본뇌염 예방접종 실시를 적극 권고하고 있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보건소 및 지정 의료기관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일본뇌염 무료예방접종이 가능하다.

또한 생후 12∼35개월 된 유아는 기초예방접종을 실시하고, 만 6세와 12세 아동은 추가접종을 반드시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작은빨간집모기의 주 서식처인 가축사육장, 풀숲, 하수구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강화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일본뇌염은 특별한 치료법이 없으므로 반드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평소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개인위생 및 주변환경의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