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농업인 행복버스' 도서지역으로 출발통영 한산농협 농업인 의료, 복지 지원 및 금융사기 예방교육 실시

의료, 문화, 법률 등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패키지로 제공해 농촌지역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 농업인 행복버스가 13일 올해 네 번째 목적지인 통영 한산농협에 도착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협중앙회, (사)농촌사랑범국민운동본부가 주최하고 한산농협에서 주관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한산도는 물론 인근 섬 마을 주민 200여명이 참여해 문전성시를 이뤘다.

한산농협이 위치한 한산면은 통영 시내와 약 7Km 남짓한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도서지역이라는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의료 및 문화 혜택이 매우 취약한 곳으로 농업인 행복버스가 매우 필요한 지역이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창원자생한방병원(병원장 송주현) 의료진의 한방진료와 침 시술, 행복한 노후생활을 기원하는 장수사진 촬영도 함께 이루어져 생업에 지친 어르신들의 얼굴에 웃음을 선사했다.

경남농협 하명곤 본부장은 “의료 및 복지 수준이 취약한 도서 및 산간오지 지역에 우선적으로 농업인 행복버스를 배정하고 운영횟수를 늘리는 등 빈틈없는 농촌 복지체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금융감독원 경남지원(지원장 박상욱)도 함께 참여해 날로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피해 예방요령 및 알아두면 유익한 금융꿀팁을 어르신들께 알려드림으로써 금융에 취약한 어르신들이 금융사기에서 스스로를 보호하고 금융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도 가졌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