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음주운전에 과속‧신호위반까지 ‘쾅’ 1명 숨져

음주운전에 이어 신호위반, 과속운전을 하다 마주오던 차량을 들이받아 1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진주경찰서는 지난달 9일 진주시 진주대로 진주교사거리 교차로에서 스포티지 SUV를 몰다가 정상신호에 직진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를 들이받아 승용차 운전자(56)를 숨지게 한 A(22)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으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면허정지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75%의 상태에서 적색 정지신호를 무시하고 제한속도가 60㎞/h 도로에서 107㎞/h 속도로 차를 몰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종합보험에 가입돼 있었지만 유족과 아직 합의하지 못한 점, 유족이 가해자에 대한 엄벌을 요청하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교통사망사고 운전자 등 교통사고처리특례법 11대 중과실 위반 사건에 대해서는 적극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운전자들에게 경각심을 고취시킬 방침이다.

진주=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주=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