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밀양 아랑규수 출신 아시아나 항공 승무원 최종합격

정부지정 유망축제 밀양아리랑대축제의 대표 행사 중 하나인 아랑규수 선발대회에서 입상해 밀양시와 밀양 농특산물 홍보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아랑규수가 2018년 아시아나항공 1차 캐빈승무원 인턴에 최종 합격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2016년 병신년 아랑규수 선으로 선발된 이현주 양으로 이 양은 밀양의 밀성고등학교를 졸업해 승무원의 꿈을 품고 광주여자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에 입학해 지난 2018년 2월 졸업했다.

밀양의 아랑규수로 활동하며 밀양을 대표해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야스기시를 방문해 국제경험과 함께 홍보사절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으며 특히 다양한 농산물축제와 문화관광해설 등으로 밀양과 밀양의 농특산물 홍보에 크게 기여했다.

이 양은 “전통있는 아랑규수 선발대회의 선발 경력과 대내‧외 다양한 밀양시 홍보사절 활동 경험이 승무원 합격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오는 7월부터 3개월간 직무와 실무교육을 거쳐 1년간 인턴과정 후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인 이 양은 아시아나 정규직 캐빈 승무원이 되어 밀양을 전 세계에 알리는 밀양의 영원한 홍보대사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밀양=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밀양=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