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공무상 순직 故 현석민 주무관 영결식 엄수13일 남해군청장으로 진행, 1계급 특별승진 추서

해수욕장 환경정화활동 후 복귀하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순직한 남해군청 소속 고(故) 현석민(46) 주무관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남해군청 광장에서 엄수됐다. 

군청장(葬)으로 치러진 이날 영결식은 장례위원장인 장충남 남해군수를 비롯해 유가족, 지인,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애도했다.

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 특별승진 임용장 추서, 약력 소개, 조사와 추도사, 헌화 등으로 진행됐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조사에서 “소중한 아들, 자랑스럽고 따뜻한 남편이자 아버지, 정겹고 심지 깊은 동료였다. 우리 공무원은 무엇보다 군민의 생명을 존중하고 재난을 보호해야 할 책무가 있다. 하지만 정작 우리가 동료직원의 생명을 지키지 못했다. 그 아픔과 슬픔 앞에 우리가 서 있다”며 “당신의 그 애틋한 남해사랑이 꽃 필 수 있도록 우리 800여 공직자는 아름답고 살기 좋은 보물섬 남해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창선면행정복지센터 이나현 주무관은 추도사에서 “고 현석민 주무관은 언제나 겸손하고 따뜻했으며 성실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했고 선후배와 동료 공무원의 마음을 헤아릴 줄 알았다”고 회고하며 “우리는 당신의 생전 모습을 오래도록 기억하고 그리워 할 것이다”고 말했다. 

고인의 유해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남해=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해=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