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사건사고
암자서 키우던 풍산개에 물려 80대 스님 숨져
[사진= 창원소방본부]

창원의 한 암자에서 키우던 풍산개에 물려 80대 스님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23일 오후 5시46분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암자에서 A(84)스님이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스님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스님이 쓰러진 장소 옆에 목줄이 묶인 개가 있었으며, A스님 목에는 개에게 물린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개는 수컷 2살짜리 풍산개로 출동한 소방당국은 추가 사고를 우려해 마취총을 이용해 개를 포획했으며 향후 살처분할 예정이다.

암자 관계자는 "A스님이 날이 더운데 개가 어떻게 있는지 보러 갔다가 사고가 난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A스님의 목 부위 상처 등으로 미뤄 개에 물려 숨진 것으로 보고 주변인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