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남북경협시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창원상의 주최 포럼개최, 가칭 경남남북경협지원센터 설치 주장
   
▲ 양문수 북한대학교대학원 교수가 창원상공회의소가 주최한 제13차 창원경제연구포럼에서 '남북경협의 과제와 산업전망'이란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최근 남북관계 개선으로 신경제 구상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역에서도 남북경제협력에 따른 산업전망과 북한진출과 투자관련 법제 등 다양한 고민을 위한 포럼이 창원에서 열렸다.

창원상공회의소는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와 공동으로 26일 창원호텔 동백홀에서 ‘남북경협시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라는 주제로 제13차 창원경제연구포럼을 개최했다.

창원상의는 다가올 남북경제교류의 기회와 참여전략을 지역 차원에서 준비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이번 포럼은 총 3개의 섹션으로 진행됐다.

이날 첫 발제에 나선 양문수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남북경협의 과제와 산업전망’이란 주제로 “최근 남북경협의 여건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으며, 북한이 국제사회로 나오는 것을 시작으로 신남북경협시대가 열릴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경제의 새로운 기회로 해외이전 기업의 국내 U-Turn과 북한 시장 수요의 폭발적 증가를 남한기업이 향유, 북한의 시장 수요 증가에 남한의 과잉설비로 대응, 북한의 기존 산업 기반 활용, 북한지역에 신기술 및 첨단사업 도입·육성 및 활용을 꼽았다.

채희석 (유)법무법인 지평 변호사는 ‘북한투자 관련 법제와 이슈’란 제목으로 김정은 체제 하에서 변화하는 북한의 투자환경과 북한 내 외국인 투자법제 전반에 대해 설명했다.

개혁개방을 이룬 중국과 베트남을 예시로 북한 투자 접근방식에 대한 집중 설명에 이어 북한이 희망하는 5대 투자협력처로 경제개발구 투자(라선, 원산, 신의주, 강남, 남포, 강령), 전력 등 인프라 개발, 농수축산업과 산림녹화, 국제관광(백두산, 칠보산, 마식령 스키장 등), 과학기술의 상업화를 꼽았다.

서익진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과 교수는 ‘신남북경협 추진방향과 경남의 역할’이란 주제로 경남의 대북 교역과 지원 실적을 언급하며 “정부주도의 대북교역에서는 경남의 역할이 크지 않았지만, 민간이 주도할 신남북경협시대에는 경남의 역할이 매우 커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지자체, 상공회의소, 대학,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가칭 경남남북경협지원센터 설치 등을 통해 종합적인 기업 지원 체계를 갖춰 놓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철수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은 “남북경협이 본격화하면 건설기계, 철도, 철강과 같은 제조업을 비롯한 관광, 물류 등의 산업 성장에도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남북경협이 우리지역에 미칠 긍정적인 파급효과가 지역 경제 성장의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지역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경제연구포럼은 창원상공회의소가 지역 현안에 대한 정보와 지식 공유를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경제연구 네트워크로, 이번 포럼이 13번째를 맞았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