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해군과 함께하는 ‘한산대첩 승전의 날’군악대와 시구 등 해군 1천여명 참여
17시즌 한산대첩 승전 DAY에 기념사진 촬영한 NC 다이노스 마스코트 단디, 해군 마스코트인 해돌이와 해순이, NC 다이노스 마스코트 쎄리(왼쪽부터)

NC 다이노스가 7일 홈경기(kt 위즈전)를 ‘한산대첩 승전 DAY’로 연다.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장군이 이끈 한산대첩을 기념하는 날이다. 이순신 장군의 후예인 해군 진해기지사령부와 함께한다. NC 선수단도 지난 4월 ‘충무공 데이’ 때 선보인 충무공 유니폼과 헬멧을 이날 다시 착용하고 해군과 호흡을 맞춘다.

당일 창원 마산야구장 출입문(GATE 4-1)에서 해군 마스코트인 해순이, 해돌이와 NC 마스코트 단디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GATE 3-4 출입문에는 오후 5시 30분부터 30분간 진해기지사령부 군악대의 작은 음악회도 열린다.

경기 시작 전 그라운드에서는 해군교육사령부 국악대가 사물판굿 공연으로 다이노스의 승리를 기원한다. 해군사관학교 김범수, 이두영 생도가 승리기원 시구·시타를 맡는다.

진해기지사령부 군악대 성악병 봉원준 상병은 애국가를 부른다. 해군에서 1천명의 군인이 이날 야구장을 찾아 열정적인 충무공 후예의 기세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산대첩은 임진왜란 당시 3대 대첩의 하나다. 1592년 8월14일 경남 통영시 앞바다에 있는 한산도에서 거북선을 앞세운 조선 수군이 학익진 전법 등을 이용해 일본 수군을 대파했다.

NC 마케팅팀 손성욱 팀장은 “다이노스는 우리 경남의 뜻깊은 역사를 알리기 위해 여러 기념일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며 “한산대첩의 날도 지역의 자부심인 해군과 야구팬이 함께 어울려 즐길 수 있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