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매월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분위기 확산 나서영화, 공연, 전시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

경상남도는 지난 7월 1일부터 주52시간 노동시간 단축제도 시행으로 도민의 여가시간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문화가 있는 날’에 도민 참여를 적극 유도해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시켜 나갈 계획이다.

‘문화가 있는 날’은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2014년부터 매월 마지막 수요일을 지정·시행하고 있다.

이날에는 영화관을 비롯하여 문화예술회관, 박물관, 미술관 등 주요문화시설에서 영화, 공연, 전시를 할인된 가격 또는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전국적으로 주요 공공문화시설 1천390개소(문화예술회관 236, 공립도서관 757, 공립박물관 341, 공립미술관 56)가 참여하고 있고, 도내에는 전 영화관(30개소)와 문화예술회관(21개소), 공립도서관(41개소), 공립박물관(35개소), 공립미술관(4개소), 모두 131개소에서 무료 공연(관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인지도는 2014년 1월 19%에서 2017년 10월 60%로 41% 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참여율의 경우에는 2014년 11월 28.4%에서 2017년 10월 50.7%로 22.3% 포인트 증가했다.

또한, 국내 유명 카드사의 이용실적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문화가 있는 날 시행 전 대비 문화소비는 23.8%가 증가해 문화가 있는 날 시행이 생활 속 문화향유 확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상당히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에서는 도민들이 일과 삶의 균형을 찾을 수 있도록 문화의 날을 적극 홍보하고 영화관이나 주요 공공문화시설 위주의 참여에서 기업 등 사회전반으로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 시군, 유관기관․단체 등 홈페이지와 SNS를 활용해 상시 홍보하고 시군 전광판, 민원실 DID(Digital Information Display) 홍보와 유선 방송 자막 홍보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각종 행사나 공연 시 제작되는 팸플릿과 회의자료 표지에 문화가 있는 날 홍보 이미지를 게재하고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가정 통신문 발송 등 각계각층의 동참을 이끌어낼 계획이다.

김제홍 경상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최근 노동시간 단축으로 여가활용이 중요해짐에 따라 문화가 있는 날 활성화를 통해 문화소비가 자영업에 활력을 불어 넣고 도민 모두가 함께 누리는 문화가치를 실현하고 문화생태계 조성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매월 문화가 있는 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통합정보 누리집(http://www.culture.go.kr/wday) 또는 문화가있는날.kr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