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국농민회 부산경남연맹 농민가족 화합 한마당창녕 부곡온천관광 야외무대, 농민가족 2천여 명 참석

전국농민회 부산경남연맹(의장 김성만)은 8일 창녕 부곡온천 야외무대에서 '농민!, 지키자 농업!, 쌀부터 통일!'이란 행사 슬로건으로 ‘2018년 부산경남 농민가족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

기념식에는 한경호 행정부지사, 빈지태 도의회 농해양수산위원장, 한정우 창녕군수를 비롯해 유관기관단체장,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부산․경남지역 18개 시군 농민회 회원과 가족 등 2천여 명이 참석했다.

1부 행사에서는 기념식을 시작으로 모두가 참여하는 창녕영산 줄다리기 시연, 부스별 체험행사를 병행했으며, 2부 행사로는 축하공연, OX퀴즈 등 문화행사에 이어, 시군 농민회 가족 노래자랑으로 화합의 자리를 가졌다.

부산경남연맹 농민가족한마당 행사는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주최로 매년 도내 시군을 순회하면서 개최되고 있으며, 농민가족들의 화합과 결속을 강화하는 친목의 장인 동시에 우리 농업을 지키는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한경호 행정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폭염 속에서 땀 흘리는 농민 가족에게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한다”며, “소통과 협치를 통해 현장에 필요한 정책과 농업인들이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