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건강/웰빙
폭염에 의식 잃는 고혈압 환자 는다나트륨 배출 증가, 여름철 야외활동 최소화 해야...

여름은 혈압이 낮아지는 계절이라 저혈압 환자만 주의해야 할 것 같지만, 약을 챙겨 먹는 고혈압 환자라면 안심할 수 없다. 폭염에 쏟아지는 땀 때문에 의식을 잃을 수도 있다.

여름은 우리 몸이 체온을 떨어드리기 위해 혈관을 팽창시켜 혈압이 낮아지는 계절이다. 이 때문에 고혈압 환자에게 있어 비교적 안전한 계절은 맞다. 그래서 고혈압 환자는 여름에 상대적으로 안심하며 혈압조절을 소홀히 하기도 한다.

하지만 문제는 혈압약을 복용하면서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혈압이 급격히 낮아져 위험해질 수 있다. 혈압약을 복용한 상태에서 땀을 많이 흘린 후, 수분과 염분 소실이 보충되지 못하면 혈액량이 부족해져 저혈압이 발생하거나 혈액 내 나트륨이 떨어져 의식을 잃기도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신장내과 임천규 교수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땀의 배출량이 늘어나는데 수분 및 염분 섭취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으면 위험할 수 있다"면서 "평소 싱겁게 먹도록 교육받았다 하더라도 혈압약을 먹는 환자는 땀으로 손실된 양만큼, 물과 소금을 충분히 보충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여름에 고혈압 환자가 주의해야 하는 이유는 혈압약의 성분에 있다. 혈압강하제인 안지오텐신 차단제는 심장과 콩팥 합병증 예방 및 치료에 우수하다. 특히, 신장 사구체 혈관의 높은 압력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적이어서 처방률이 높다. 하지만 체내 수분과 염분이 부족할 때 사구체 최소 압력보다 더 낮아질 수 있으며 이는 사구체 여과율을 감소, 신기능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 이 약은 고령이거나 탈수가 심하거나, 콩팥의 동맥경화증이 심한 환자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임천규 교수는 "안지오텐신 차단제에 이뇨제를 추가한 복합제를 먹는 환자가 많다"며 "이 경우, 과도한 땀 배출로 혈액 내 나트륨이 갑자기 떨어져 의식을 잃을 수 있기 때문에 여름철 야외활동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코메디닷컴 기사·사진 제공>

최경연 기자  wooul1004@hanmail.net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경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