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자기 전 누워서 스마트폰 하세요통영, 건전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을 위한 소통캠프 운영

통영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이하 센터)는 초등학생 4~6학년 30명을 대상으로 7일부터 8일까지 건전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을 위한 소통캠프를 실시했다.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공개한 ‘2018 청소년 통계’에 의하면 조사대상 청소년 30%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3.5%는 의존도가 아주 높은 ‘고위험군’으로 조사됐으며 특히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저연령화 현상은 심화되고 있다.

이번 캠프는 이런 청소년들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인터넷과 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인한 신체변화 및 위험성에 대해 우화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인식시키고,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스스로 조절하는 능력을 기를 수 있도록 자기와의 약속 정하기와 특히, 손에서 스마트폰을 놓고 친구들과 어울려 놀 수 있도록 바다수영, 씨카약, 블롭점프 등 다양한 해양 체험활동 기회를 제공했다.

캠프에 참석한 한 청소년은 “여름방학에 주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거나 동영상을 보며 시간을 보냈는데 캠프에 와서 친구들도 사귀고 바다에서 재미있게 놀다보니 인터넷과 스마트폰 생각은 나지 않았다.”며 “앞으로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좀 더 줄이겠다.”고 밝혔다.

통영=김홍준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통영=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